닐슨 “한국 소비자 3명 중 1명, 의류·신발·개인용 전자제품은 프리미엄 제품 선호”

CNB투데이 2019-03-21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이 진행한 “글로벌 소비자의 개인  재정에 대한 인식과 지출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소비자 10명중 4명이 개인용 전자제품 (휴대폰, 타블렛 등)은 프리미엄 제품 구매를 고려한다고 응답한 가운데, 한국 소비자들 역시, “의류/신발(32%)”과 “개인용 전자제품(29%)” 카테고리의 프리미엄 선호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소비자의 개인 재정에 대한 인식과 지출에 관한 조사”는 전세계 64개국 소비자의 개인의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이 실제 소비에 미치는 영향과, 프리미엄 제품 구매에 대한 태도와 의향을 조사하였다. 본 조사는 2018년 6월 중에 국가별 약 500명, 전세계 3만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그 결과는 닐슨의 웹 세미나와 글로벌 보고서를 통해 공유된다.

프리미엄 제품의 구매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글로벌 응답자들의 42%가 개인용 전자제품을 프리미엄 제품으로 구매할 것을 고려하고, 그 외에 프리미엄 상품을 고려하고 있는 카테고리로는 “의류/신발(40%)”,  “화장품(31%)”, “유제품(30%)”, “차량(29%)”, “육류 및 해산물(29%)”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의 경우, “의류/신발(32%)”의 프리미엄 제품 구매 의향이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개인용 전자기기(29%)”,  “화장품(28%)”, “육류 및 해산물(23%)”, “비타민 종류(22%)”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이러한 프리미엄 제품을 살때 가족이나 지인들의 추천이 가장 많이 영향력을 끼치고, 그 외 TV광고나 온라인 광고 등에서 정보를 얻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프리미엄 제품을 어디서 구매하는지 조사해본 결과, 국내 오프라인 샵에서 구매한다는 응답이 글로벌(64%)과 한국(52%) 모두 가장 많았지만, 국내 온라인에서 구매한다는 응답 역시 많았다 (글로벌 57%, 한국44%). 한편, 인도(72%), 터키(66%), 인도네시아 (58%) 소비자들의 경우, 프리미엄 제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한다는 응답이, 홍콩 (38%), 크로아티아 (36 %), 세르비아 (36 %)의 소비자들은 프리미엄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해외로 여행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은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태도와 행동을 살펴보면, 개발도상국과 경제 선진국 시장의 차이가 상당히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기업의 전략적 방향도 달라야 한다”며, “중산층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장에서는 매스 프리미엄 제품이나 틈새 시장 공략이 전략적일 수 있고, 성숙한 시장에서는 이미 넘쳐나는 프리미엄 제품들 사이에서 차별화를 어떻게 가져갈 수 있느냐가 중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닐슨(Nielsen)에 대하여
닐슨 (뉴욕증권거래소 티커심볼 NLSN)은 전세계 소비자와 시장에 관한 가장 완전하고 신뢰받는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글로벌 시장 성과 측정 및 데이터 분석 기업이다. 닐슨은 자사 데이터와 외부 데이터 소스들을 융합하여 전세계 고객사들이 ‘현재’와 ‘다가올 미래’의 현상들에 대해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가장 적절한 실행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돕는다. 90 여년이 넘도록 닐슨은 과학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분석 데이터를 제공해왔으며, 미디어, 광고, 유통 및 소비재 산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이슈들에 대해 끊임없이 새로운 대안을 마련해왔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닐슨은 S&P 500 대 기업으로서, 전세계 인구의 90% 이상을 커버하는 100 여 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http://www.nielsen.com/kr/ko.html)

기사입력 : 2019-03-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CNB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