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 국내 전격 출시

CNB투데이 2019-03-25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 화질에서 스마트 기능까지 완전히 새로워진 2019년형 QLED TV’를 전격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형 ‘QLED TV’는 98·82·75·65형의 8K 제품 1개 시리즈(Q950R)와 82·75·65·55·49형의 4K 제품 4개 시리즈(Q90R·Q80R·Q70R·Q60R)로 구성되며, 총 18개 모델로 운영된다(QLED 디스플레이 적용 세리프 TV는 더 프레임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 포함 시 상반기 내 26개 모델, QLED 8K 98형(Q950R)은 상반기 내 출시 예정).

올해는 작년보다 화면 크기와 스펙 구성을 다양화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고, 특히 75형과 82형 이상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삼성 ‘QLED 8K’ Q950R 시리즈의 가격은 82형 1590만원, 75형 1019만원, 65형 689만원이며, ‘QLED 4K’ Q90R 시리즈의 가격은 82형 1099만원, 75형 939만원, 65형 559만원이다(QLED 4K제품의 경우 144만원부터 1099만원까지 라인업 구성)

‘QLED 4K’의 경우, 2018년 신모델 대비 평균 20% 수준 가격을 낮춰 초대형·프리미엄 TV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삼성 독자 화질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로 초고화질 시대 본격화

2019년형 ‘QLED TV’의 가장 큰 특징은 CES 혁신상을 수상한 인공지능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AI’를 4K 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해 원본 화질에 관계 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해준다는 것이다.

‘퀀텀 프로세서 AI’는 머신 러닝 기반으로 수백만개의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저해상도 영상을 각각 8K, 4K 수준으로 변환해 주며, TV 시청 공간과 영화·콘서트·뉴스 등 각 장면별 특성에 따라 사운드를 최적화해 준다.

또한 2019년형 신제품은 ‘퀀텀 프로세서 AI’와 연동해 각 장면의 특징을 머신 러닝으로 분석하고 빛을 블록 단위로 정교하게 제어하는 ‘다이렉트 퀀텀’ 기술을 더 많은 모델에 확대 적용함으로써 최적의 블랙과 명암비를 표현해 준다.

2019년형 신제품은 시야각도 대폭 개선됐다. 패널 구조 개선을 통해 화면에 빛을 보다 균일하게 뿌려주고 새로운 화면 보정 알고리즘을 적용해 어떤 위치에서든 최고 수준의 화질을 즐길 수 있는 ‘광시야각 플러스’ 기능을 선보인다.

이 뿐만 아니라 2019년형 ‘QLED TV’는 8K 기준 최대 5000니트(nit)의 밝기와 프리미엄 영상 표준 규격인 HDR10+ 기술을 적용해 조도가 높은 실내 또는 한낮에도 영상 제작자가 의도한 정확한 색감과 디테일한 명암비를 구현한다.

여기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눈부심 방지 기술’을 적용해 시청을 방해하는 빛 반사를 최소화함으로써 한국형 시청환경에 최적화된 TV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집안 인테리어의 품격을 높여 주는 다양한 기능 탑재

2019년형 ‘QLED TV’는 집안 분위기를 바꿔주고 일상에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는 라이프스타일 TV로써의 다양한 기능도 탑재했다.

TV를 보지 않을 때 화면에 뉴스·날씨·사진·음악 등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정보를 제공해주는 ‘매직스크린’ 기능도 확 바뀌었다.

새로워진 ‘매직스크린 2.0’은 기존에 제공되던 데코(장식)·정보·사진의 3개 항목에서 △유명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작품 등 대표적 콘텐츠 들로만 엄선된 ‘스페셜 에디션’ △다양한 테마의 사진 작품들로 구성된 ‘아트’ △실내 인테리어와 자연스럽게 조화되는 벽지 효과인 ‘배경테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6개 항목, 80여개 이상의 콘텐츠로 대폭 강화됐다.

또한 사용자가 특정 공간을 촬영해 ‘매직스크린 2.0’과 연동하면 TV가 알아서 해당 공간과 어울리는 색상 또는 패턴을 추천해주고 이미지에 조명효과를 넣거나 사진에 필터 효과를 적용하는 등 개인의 취향을 살린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게 해 준다.

한편 주변기기와 전원선을 하나로 통합한 ‘매직케이블’과 벽에 밀착시켜 설치하기 용이한 ‘밀착벽걸이’를 통해 마치 액자처럼 깔끔하게 TV를 설치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뉴 빅스비’와 개선된 ‘원리모컨’으로 더 스마트해진 일상

2019년형 ‘QLED TV’는 ‘뉴 빅스비’가 적용된 개방형 플랫폼으로 사용자 편의성이 한층 개선됐다.

특히 TV에서 애플 기기에 저장되어 있는 콘텐츠를 무선으로 재생시킬 수 있는 ‘에어플레이2(AirPlay2)’ 기능을 지원하고,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연동돼 음성명령 만으로 전원·볼륨·채널 등의 TV 주요 기능들이 간단히 제어된다.

2019년형 ‘QLED TV’의 ‘원리모컨’에는 원거리 음성컨트롤 기능이 추가돼 TV를 더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고, 주요 앱의 핫 키(Key)가 추가돼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인터넷 검색’ 등을 한 번의 버튼 클릭(Click)으로 간단하게 진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삼성 독자의 화질 기술과 인공지능으로 무장한 2019년형 ‘QLED TV’는 소비자들이 바라는 진정한 초고화질 시대를 열 것”이라며 “올해 프리미엄 TV시장에서의 격차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4월 말까지 ‘QLED TV’ 신제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5년 무상 A/S, 번인(Burn-in) 10년 무상보증, 최대 100만원 캐시백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QLED 8K’ 75형 이상 모델 구매 시에는 제품 설치 공간과 조도 등을 사전 점검해 최적의 조건으로 설치해 주는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사입력 : 2019-0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CNB투데이. All rights reserved.